성가소비녀회

본문 바로가기

팝업레이어 알림

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.
사이트 내 전체검색
  • Language
  • 20
    OCTOBER
    2018
  • 신앙이란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캄캄한 밤일지라도 예수님께, 아버지이신 하느님께 자기 자신을 내맡기는 행위입니다. (강론집 가해 43쪽)
    Faith is totally surrendering oneself to God, in pitch darkness.
이전 배너
  • 길음안나의집 새창
  • 길음안나데이케어센터 새창
  • 성가요양원 새창
  • 성이시돌요양원 새창
  • 성이시돌복지의원 새창
  • 밀알재활원 새창
  • 성가복지병원 새창
  • 카톨릭대학교부천성모병원 새창
  • 길음성가어린이집 새창
  • 굿뉴스 새창
  • 지금여기 새창
  • 가톨릭일꾼 새창
  • 마리아사랑넷 새창
  • 장상연합회 새창
  • 무화과향기 새창
다음 배너
인천 성소방 바로 가기 의정부 성소방 바로 가기